출근준비하다 문득 보니 이불 사이로 머리통이 빼꼼.

미치도록 귀염귀염한 울 무니...


신고

'days > kori & muni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고양이 발은 마성의 발  (0) 2017.05.02
봉투로 터널 만들어주기  (0) 2017.04.28
이불속에 쏘옥  (0) 2017.04.26
다소곳한 발  (0) 2017.04.23
책을 읽을 수가 없다  (0) 2017.03.29
새 카펫은 꼬리를 뒹굴게 한다  (0) 2017.03.2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