출근 준비하는데 무니가 사라져서 어디갔나...했더니 ㅋㅋㅋㅋ
제가 빠져나온 이불 속에 쏙 박혀 있네요.
이제 본격적으로 뜨끈한 장판과 이불 사이로 고양이가 숨어들기 시작합니다.


신고

'days > kori & muni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박힌돌  (0) 2017.11.14
꼬리의 채터링  (0) 2017.10.20
판박이  (0) 2017.05.17
무니의 수면법  (0) 2017.05.11
니 목 길다  (0) 2017.05.03
고양이 발은 마성의 발  (0) 2017.05.0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