최근 의도치 않았으나 홀릭인 제품이 바로 오뚜기 스낵면입니다.

기본적으로 인스턴트 라면은 그다지 자주 섭취하지 않도록 신경쓰는 편이라 사서 재워놓는 일도 거의 없는데 (물론 이 범위에 짜장라면은 들어가지 않습니다) 스낵면은 재.워.놓.기.에 이르렀습니다.

가는 면발의 힘도 무시 못할 것이거니와 스프쪽도 간이 지나치게 치우치지 아니한것이, 처음에는 큰 특징이 없는듯도 하더만 이것이 질리지도 물리지도 않아, 계란 하나 톡 깨넣고 보글보글 끌여 먹는 맛이 아주 솔솔합니다.
...쫌 위험합니다.

'days > consuming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Köstritzer Schwarzbier  (0) 2011.03.05
풀무원 : 실의 힘  (0) 2011.03.04
최근 홀릭인 라면  (0) 2011.02.14
Streitberg Bier  (2) 2011.01.17
아침햇살 시리얼  (0) 2011.01.10
무엇에 쓰는 물건인고?  (0) 2011.01.1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