전에 꼬꼬면보다 삼양에서 나온 나가사키 짬뽕을 먼저 먹었더랬습니다.
끙. 저하고는 안맞더군요.
그다지 매운 음식이 취향도 아닌데, 심지어 후추향이 강하게 느껴진 듯 했습니다. 후추향 싫어하는 편이라....
그래서 다신 안먹고 꼬꼬면도 일단 접었었죠. 청량고추의 칼칼함도 혹 비슷한가 싶어 선뜻 구매가 안되더라구요.
그러다가 이번에 꼬꼬면을 얻을 기회가 있어 한 봉 집어왔습니다.
스프를 뜯어 툭 털어넣는데 벌써 훅~ 매콤함에 코가 시큰. 큰일이다 싶어 계란을 하나 풀어 끓였는데, 그게 먹힌건지 정작 라면은 그렇게까지 매콤하지 않아서 잘 먹었습니다. 
확실히 나가사키 짬뽕보다는 더 담백하네요. 저는 이쪽이 더 먹기 좋았습니다.

... 다만 역시 스낵면의 가늘+탄탄한 면발을 사랑하는 제게, 이제와서 다시 원래의 통통한 라면 면발은 성에 차지 않더라는... T_T
결국 지금 상황에서 저의 베스트는 스낵면인가봅니다. 

'days > consuming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innisfree 유채꿀 핸드 버터  (0) 2012.02.07
테라피션 샴푸  (0) 2012.02.04
담백 칼칼 꼬꼬면  (2) 2012.01.27
Sweden Egg Pack  (0) 2011.08.05
Oranjeboom  (0) 2011.07.19
VICHY AQUALIA THERMAL CREAM  (0) 2011.05.2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