베지테이블에서 jar salad를 담아온 봉투.

크기도 크고 재질도 질기고 힘있길래, 바닥을 뜯어 돌돌 접어 터널을 만들어 줘봤습니다.

영상처럼 꼬리가 아주 재미있어하더군요.



현재 일주일 넘게 바닥에서 굴러다니고 있는데 여전히 잘 가지고 놉니다.

장난감 하나 던져넣어주거나 앞에서 흔들어주면 개 흥분.....

무니도 요샌 슬쩍 슬쩍 들어가보곤 하네요.


ㅋㅋㅋ 비싼 장난감 다 소용 없...ㅋ

신고

'days > kori & muni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니 목 길다  (0) 2017.05.03
고양이 발은 마성의 발  (0) 2017.05.02
봉투로 터널 만들어주기  (0) 2017.04.28
이불속에 쏘옥  (0) 2017.04.26
다소곳한 발  (0) 2017.04.23
책을 읽을 수가 없다  (0) 2017.03.2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