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마트에 갔더니 비어젤리라고 쭉 들어와있더라구요.

호오.... 호기심에 하나 사보았습니다.



혹시 몰라 Orange 향이 가미된걸로 사긴 했는데..... 일단 열어보니 향은 맥주향이 올라옵니다.

위쪽에 거품처럼 뭐가 몽글몽글 뭉쳐있는데 아마 설탕이나 그런 당분류 아닐까 추측해봅니다.


한스푼 듬뿍 떠 동료들과 시식.



우와우와우와.... 

생전 이렇게 단 건 처음 먹어봄.... 그냥 설탕 덩어립니다. 왠만한 잼보다 더 답니다.

한 숟갈 먹고 그대로 냉장고행이었습니다. ㅋㅋㅋㅋㅋㅋㅋ

핵심은 Beer 가 아니라 Jelly 였나 봄.

ㅎㅎ

제 취향은 아닌걸로...




신고

'days > consuming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Woodbridge Quater bottle  (0) 2017.03.16
가습기와 새로운 인연 : 한경희 가습기  (0) 2017.02.24
Beer Jelly  (0) 2016.12.31
Jack Hammer  (0) 2016.09.06
카구아 블랑  (0) 2016.08.14
Horoyoi White Sour  (0) 2016.08.0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