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Director
    드류 고다드 Drew Goddard
  • Cast
    크리스튼 코놀리 Kristen Connolly / 데이나 포크 역
    프란 크랜즈 Fran Kranz / 마티 미칼스키 역
  • release in 28 June 2012 / 95 min.
  • Lionsgate Presents

B급 공포영화.....인줄 알았지만 실은 개그영화.
아슬아슬한 타이밍으로 질질 끌지 않고 쌈박하게 바로바로 깨끗하게 죽여버리는 것이 정통 공포영는 될 수 없겠네요.  ㅋ  시종일관 틈틈이 치고 들어와주는 블랙 유머들도 공포감을 조성하는 데에는 별 도움이 안되구요.

그야말로 "에이~ 설마 거기까지 가겠어?"라고 생각한 모든 걸 쭉쭉 질러주는 영화였습니다.
감독이 하고 싶은대로 맘것 질러보기 위해 만든 것 같은 영화였어요.
피날레는 엔딩.
완전 빵 터집니다.


공포영화 팬이라면 종합선물세트 같을 거예요 .
여기 등장하는 온갖 괴물들/악마들/몬스터들/귀신들을 찾아보는 재미가 쏠쏠하다더군요.



피와 괴물과 죽음과 음모가 난무하지만, 보고나면 그냥 클클클... 하는 영화였습니다.
새롭다는 점에 조금 플러스 점수를 주고, 시원~하고 재미있다는 점에도 또 조금 플러스를 주겠습니다.
그러나 돌아서면 거기까지인 것도 사실이네요.